[블로그 일기] 4. 검색순위 상위노출을 위한 경쟁

Posted by 노마딬
2015. 2. 21. 09:00 블로그 기록

[ 블로그 일기 ]

블로그 개설 초반에 알아햐할 몇가지 노하우


안녕하세요 블로그 개설한지 한 달 남짓 된 유목민입니다. 작년 10월쯤 블로그를 개설했지만 본격 운영을 한 것은 올해 2월초부터 입니다. 작지만 애드센스 수익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애드센스 수익은 아직 미미해 의미를 부여하기 힘들지만, 아무튼 블로그 운영 약 20일 가량지나며 나름 성과와 노하우들을 기록해 저와같이 생전처음 블로그에 입문하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시작합니다








1. 개설 초기 블로그 포스팅 침체기 벗어나기

2. 개설 초기 애드센스에 대한 고찰

3. 개설 초기 필수 웹로그분석기




4. 검색순위 상위 노출을 위한 경쟁



블로그를 운영하고 처음 알게된 분야(?)라고 할수 있습니다. 바로 '검색순위 상위노출'이라는 개념인데요. 블로그 개설 초반 어떻게 하면 유입자 수를 늘릴 수 있을까를 고민하다 보면 필연적으로 헤딩하게 되는 검색어 일 것입니다. 아무리 인맥이 좋은 사람이라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내 개시글을 홍보하는 것 만으로 하루 1000명의 방문자를 유치할 수 있는 블로거는 없을 겁니다. 1000명은 고사하고 100명도 쉽지 않습니다. 더군다나 그렇게 유입된 방문자의 경우 새글이 포스팅 된것을 알려주지 않는 한 스스로 찾아오지 않는 매우 수동적인 방문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내가 글을 일일히 홍보하러 다니지 않고도 발행하는 것 만으로 알아서 찾아 들어와 읽는 능동적인 방문자들을 만들 수 있을까요? 결국 내가 발행한 글이 네이버나 다음, 구글 검색결과의 상위에 노출 되어야 합니다. 



얼마전 별 공을 들이지도 않고 30분 만에 작성한 "네이버 N드라이브를 MP3플레이어로 활용하기"란 글의 검색유입이 꾸준히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IT관련 글이라 검색하는 사람이 많다고 생각하고 넘어갔지만 시간이 지나도 해당 글로의 유입이 줄지 않고 오히려 늘어갔습니다. 2~3시간씩 공들여 쓴 가죽공예에 관련된 글들은 오히려 검색유입비율이 저조했습니다. 왜그럴까 궁금한 마음에 네이버 검색창에서 내 글들을 검색해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해당 글이 "N드라이브 MP3"란 검색결과에 1번으로 걸려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뿐만아니라 유사한 검색어 조합들에도 비교적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이때부터 검색상위노출에 대한 열망이 마치 골름처럼 가슴속 깊은 곳에서 소용돌이 치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쓴 글이 검색상위에 노출되는게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되었죠. 만약 내가 쓰는 모든 글들이 검색 상위를 차지한다면 금방이라도 일일 1000명의 방문자를 유치할 수 있을 것만 같았습니다. 


그리고서는 '검색순위 상위노출 방법"이란 검색어로 폭풍검색. 이 키워드가 하나의 분야를 이루고 있는 줄 처음 알았습니다. 매우 많은 수의 블로그 전문가들께서 자신의 글이 상위에 랭크된 검색사진을 걸고 검색상위노출의 노하우들을 공개하고 있었습니다. 타겟 키워드를 반복하는 방법, 블로그에 제목테그를 붙인다던가 삽입 이미지에 ALT테그를 붙이든 등 듣도 보도 못한 방법들을 알려 주고 계시더군요. 몇개의 글을 그 방법에 맞추어 써보았지면 원하는 상위결과는 얻지 못했습니다. 아직도 연구중이긴 합니다만 노출순위를 위해 글쓰는 법칙을 정해둬야 하는 건지도 좀 회의적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검색상위에 신경쓰고 글을 쓴다는 것은 잠재 독자를 인간이 아닌 네이버 검색봇이라고 상정하고 글을 쓰게 됩니다. 상위노출 전문가들의 글에서 어딘지 낯선 느낌이 드는 것도 독자를 인간이 아닌 봇으로 상정하고 써서 그런것 아닌가 싶습니다. 


5. 그래서 결국 사람을 향한 포스팅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런거때문에 네이버가 카페, 블로그 할거없이 낚시글이 많아지면서 쓰레기장이 되었죠..

    티스토리는 아직 안그렇구요..ㅋ
    • 그러게요. 요즘은 블로그로 검색하면 첫페이지는 거의 광고더군요. 결국 블로그라는 매체 자체의 공신력이 무너지고 있는 현상.